시험을 못 봤다면서 아빠에게 맞아 전치 3주 진단을 받은 아이를 엄마가 고발했다. 이혼한 뒤 벌어진 일이다. 엉덩이가 시커멓게 멍들도록 때린 아빠는 “아이가 잘못했고, 아빠로서 때렸다”고 반응했다.

경기도에 사는 초등학생 2학년 A양이 아빠에게 맞아 전치 3주의 멍이 들었고, 아빠는 이 일로 아동학대 관련 조사를 받는다고 JTBC가 13일 보도했다. 아이를 때린 이유는 수학 문제를 틀렸다는 이유에서다.

JTBC가 입수해 공개한 A양의 피해 사진은 모자이크해 흐릿하다. 그러나 엉덩이 양쪽의 시커먼 멍 자국이 선명하게 보인다.

8년 전 부모가 이혼한 뒤 아빠, 새엄마와 사는 A양은 최근 친엄마를 만나 폭행당한 사실을 털어놨다. 친엄마는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은 아동보호기관에서 "수학 문제를 틀릴 때마다 맞았고 흰색 옷걸이로 맞았다"고 진술했다고 JTBC가 전했다.

법원은 딸에게 접근하지 말라는 명령을 아빠에게 최근 내렸다. 그러나 아빠는 친엄마 측과 한 통화에서 “잘못했으니까 때린 거죠. 죽도록 때린 거 아니거든요. 아빠로서 때린 건데”라고 항변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