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BC 홈페이지

태국에서 킥복싱 경기 도중 KO당한 13살 소년이 사망하면서 어린이들의 킥복싱을 중단해야 한다는 압력이 거세지고 있다고 BBC가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아누차 코차나라는 이 소년은 지난 11일 자선경기에 출전했다 KO 당한 뒤 이틀만에 사망했다. 소년은 8살 때부터 가족들의 생계를 위해 킥복싱 경기에 출전하기 시작해 지금까지 170차례나 시합을 했다.

아누차를 KO 시킨 선수도 14살이었다. 14살 선수는 아누차의 죽음에 “매우 슬프다”며 “(아누차를) 죽이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누차 가족들을 위한 모금 경매에 경기 당시 입었던 트렁크를 내놨다.

태국 의회는 12살 미만 어린이들의 킥복싱을 금지하는 법안을 검토하고 있다.

무에타이로 불리는 킥복싱은 태국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수많은 어린 선수들이 가족들을 위한 돈벌이 수단으로 킥복싱에 뛰어들고 있다. 그러나 킥복싱에 대한 규정은 거의 없으며 일부에서는 태국의 전통이라며 어린 선수들을 보호하기 위한 법에 반대하고 있다고 BBC는 전했다.

태국에는 현재 등록된 15살 이하 킥복싱 선수만도 1만명이 넘는다. 의회가 검토 중인 법안은 12살 미만 어린이의 프로 킥복싱 경기를 금지하고 12살부터 15살 사이 선수들의 경우 부모의 동의서가 있어야만 선수로 등록할 수 있게 하는 한편 보호장구 착용도 의무화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그러나 이러한 법안은 선수 보호에 충분하지 못하다는 비판도 크다. 어린이 킥복싱에 반대하는 운동가들과 의료진은 킥복싱 참여 나이를 18살로 올릴 것을 주장하고 있다.

맹경환 기자 khmaeng@kmib.co.kr,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