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 째 행방이 묘연했던 실종 대학생 조모(19)씨로 추정되는 시신이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에서 14일 낮 12시 18분 경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조씨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호수 속을 수색했고 시신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육안으로 시신을 살펴본 결과 조씨가 맞는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8일 서울 송파구 석촌호수 부근에서 조씨가 사라졌다. 조씨 동선을 추적하던 경찰은 석촌호수 부근 CCTV를 확인했다. 이 과정에서 그가 집에 가기 위해 택시를 탔다가 도중 내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가 탄 첫번째 택시 번호판은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다.

첫번째 택시에서 내린 조씨는 또 다른 택시를 호출했다. 경찰 조사결과 두번째 택시기사는 조씨와 짧은 통화를 나눈 것으로 드러났다. 택시기사는 “손님 위치가 불광사로 찍혔다. 목적지에 도착했지만 보이지 않아 전화를 걸었다”라며 “술에 취해 있었다. 대화가 잘 되지 않아 위치가 어딘지 확인할 수 없어 전화를 끊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조사 결과 두번째 택시기사와 통화하던 당시 조씨는 석촌역 근처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