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역 폭행사건의 여성 일행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글 작성자가 공개한 사진.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서울 지하철 7호선 이수역 인근 주점에서 남녀 각각의 일행이 서로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이 사건은 ‘뼈가 보일 만큼 폭행을 당했지만 피의자 신분이 됐다’는 인터넷 글에서 논쟁이 촉발돼 남녀 간 갈등으로 비화됐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14일 A씨(21) 등 남성 3명, B씨(23) 등 여성 2명을 모두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A·B씨 일행은 전날 오전 4시쯤 이수역 인근 주점에서 서로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를 받고 있다.

두 일행은 인근 지구대로 임의동행 조치됐지만, 새벽시간이어서 정식 조사를 받지 않았다. 경찰은 향후 두 일행과 주점 업주 등 사건 당사자·목격자를 불러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서로가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해 두 일행을 모두 입건했다”고 말했다.

주장은 엇갈리고 있다. A씨 일행은 B씨 일행의 주점 내 소음 자제를 수차례 요청했지만 되레 시비에 걸렸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일행의 폭행으로 상처를 입고 옷이 찢어졌으며 휴대전화 촬영을 당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 일행은 옆 좌석의 다른 손님과 시비가 붙는 과정에서 갑작스럽게 개입한 A씨 일행으로부터 폭행을 당했고 휴대전화 촬영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 일행의 주장은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온 글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B씨 일행으로 추정되는 인터넷 글 작성자는 “뼈가 보일 만큼 폭행을 당해 입원 중이지만 피의자 신분이 됐다”며 “A씨 일행으로부터 ‘메갈을 실제로 봤다’는 말을 들었고, 외모를 지적하는 인신공격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이수역 폭행사건에 대한 해결을 촉구하는 글이 15일 오전 0시 현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서 23만2936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와대 홈페이지

이 글은 SNS와 커뮤니티를 타고 퍼져 논쟁을 일으켰다. 논쟁은 대체로 남녀 간 대립구도로 전개되고 있다. 이 글에 ‘메갈’이라는 표현이 등장하면서다. 메갈은 여성혐오에 저항하는 과정에서 극단적 남성혐오가 표출되는 커뮤니티 ‘메갈리아’를 말한다. 작성자는 피로 물든 붕대를 머리에 감고 상처를 입은 목 뒤를 드러낸 사진을 증거로 올렸다.

인터넷 포털 사이트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순위에 ‘이수역’ 키워드가 상위권에 오르내리는 이유는 그래서다.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이 사건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A씨 일행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며 ‘이수역 폭행사건’이라는 짧은 제목으로 올라온 이 청원은 15일 오전 0시 현재 23만2936명의 동의를 얻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