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 여교사’ 사건은 여교사 남편이 여교사와 제자의 불륜 관계가 있다는 폭로로 시작됐다. 여교사는 침묵하고, 폭로를 이어가는 남편과 제자의 주장은 엇갈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여교사와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폭로된 제자가 여교사와 학교를 비난하는 인터뷰를 했다. 여교사가 적극적으로 자신과 관계를 이어갔지만, 논란이 된 이후 “네 상상에 불과하다”고 발뺌했으며, 학교는 여교사와 자신의 문제를 알았지만 은폐했다고 주장했다.

채널A는 14일 뉴스A LIVE에서 충남 논산 여교사와 성관계를 맺은 것으로 폭로된 제자 A씨 인터뷰를 내보냈다. A씨는 논란이 일기 전인 지난해 7월 자퇴했다.

A씨는 고등학교 3학년생이던 지난해 담임교사로부터 이번 문제를 덮기 위한 자퇴를 종용받았다고 주장했다.

A씨는 채널A와의 인터뷰에서 “담임 선생님께서 ‘학교 측에 다 숨길 테니깐 네가 그냥 알아서 나가라. 나는 무덤까지 비밀로 하겠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자신이 퇴학한 지 한 달 뒤 A씨와 여교사의 관계가 학교에 알려졌다. A씨는 “여교사가 학교에 자문을 구한 것으로 아는데 학교 측의 은폐가 가장 화가 난다”고 했다. 그러나 학교 관계자는 현재까지 "제자 문제로 여교사와 면담한 적이 없다"고 반박하고 있다.

A씨는 관계에서 여교사가 더 적극적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저랑 관계했던 영상을 찍자 했던 것도 (여교사)본인이고 한번 찍어보고 싶다고 했던 것도 본인”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5월 보건실에 들른 자신을 여교사가 먼저 안았다고 기억한 A씨는 “보건실 문이 열려 있는데 (안아서) 애들이 지나다니고 있고 해서 깜짝 놀라서 ‘뭐하냐’고 하면서 피했다가 그날 오후에 다시 보건실에 왔는데 갑자기 제 앞에서 (여교사가)울었다. 왜 우냐고 하니깐 딸들이 보고 싶다고 했다. '이혼 중이구나'라고 알았다”고 했다. 다음날 A씨가 보건실에 찾아갔을 때 여교사의 행동은 더욱 대담해졌다면서 “갑자기 저한테 뽀뽀하면서 '자기라고 불러도 되냐' 고 물었고, 그때부터 시작됐다”고 채널A에 말했다.

그러나 자퇴 후 여교사는 자신에게 전화를 걸어와 “(모든 관계가) 너의 상상이라고 세뇌시키더라”고 주장했다.



'논산 여교사' 사건은 여교사의 남편이 폭로성 글을 게시하며 시작됐다. 남편은 논산의 한 고등학교에서 보건교사로 근무한 부인이 지난해 고등학교 3학년 남학생 A군(현재 A씨)과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여교사는 지난 4월 학교를 떠났다. 남편은 지난 8월 여교사와 이혼한 뒤 해당 학교에 의혹 진상파악을 요구하는 내용증명을 보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