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 부산에 사무실 개소

부마민주항쟁기념재단(이사장 송기인)은 15일 오후 5시 부산 초량동 해봉빌딩 10층에서 부산사무실 개소식을 갖는다고 밝혔다.

개소식에는 문정수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이사장, 최갑순 부마민주항쟁기념사업회 회장, 최형욱 부산시 동구청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부산시의회와 부산·경남지역 민주 및 시민 단체, 정당 등에서 70여 명이 참석해 축하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개소식 행사는 테이프 컷팅식, 개회선언, 경과보고 영상 상영, 축전 소개, 송기인 이사장 인사말, 축사, 임직원 인사, 박종철 중창단의 축하공연 순으로 진행된다.

재단은 지난 8월 22일 창립총회를 열고 이사장 송기인, 상임이사 고호석 등 이사 21명을 선출하며 공식 출범했다.

재단은 부마민주항쟁의 진상규명을 시간이 걸리더라도 제대로 밝히고, 민주시민교육사업을 통해 시민과 후속 세대에게 민주주의의 참 가치를 알리는 데 사명감을 가지고 임하며, 부마민주항쟁 정신을 계승하고 구현하도록 모든 민주세력과 연대하는 과제를 수행한다.

한편 부마민주항쟁은 1979년 10월 16일부터 20일까지 부산 및 마산 지역을 중심으로 벌어진 박정희 유신독재에 반대한 시위사건이다.

유신 정부에 의해 김영삼 신민당 총재의 총재직 정지 가처분과 의원직 박탈 등의 사건이 발생하자 유신체제에 대한 야당과 국민의 불만이 크게 고조됐다.

결국 김영삼의 정치적 본거지인 부산에서 10월 16일과 17일 이틀 동안 부산대와 동아대 학생 5000여 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와 격렬한 항의시위를 벌였고, 시민들까지 합세하여 대규모 반정부 시위로 이어졌다. 이 시위는 곧 마산, 창원 지역으로 확산되었다.

박정희 정권은 경찰력으로는 도저히 사태를 진압할 수 없다고 판단해 18일 새벽 0시 부산 일원에 비상계엄을 선포하고 공수단 병력을 투입하여 시위 군중을 해산시켰다.

이 과정에서 부산 지역에서만 1058명이 연행되고 66명이 군사재판에 회부되었다.

마산 및 창원 일대에서는 20일 낮 위수령을 발동하고 군을 출동시켜 505명을 연행, 59명을 군사재판에 회부했다.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는 2010년 7월 12일 ‘1979년 10월 부마항쟁 시위에 참여하였던 학생과 시민들이 군인과 경찰의 진압·수사 과정에서 불법구금 및 가혹행위 등을 당했다’고 발표했다.

이후 2012년 4월 4일 처음으로 부마항쟁 피해자들에게 국가가 배상하여야 한다는 원고 일부승소 판결이 나왔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