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초희 인스타그램

‘탈코르셋’ 운동을 실천해 온 배우 오초희가 이수역 폭행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오초희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머리 짧다고 때렸다던데. 나도 머리 기르기 전까지 나가지 말아야 하나. 날씨 추운 것도 무서운데. 역시 이불 밖은 무서워. 이수역 폭행사건. 무시라”라는 글을 게재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경찰에서 여전히 사건이 조사 중이라며 오초희의 발언이 신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고 인신공격성 댓글까지 등장했다. 오초희는 15일 새벽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로 돌렸다.

오초희 인스타그램

이수역 폭행 사건은 피해 여성 두 명 중 한 명이 “13일 오전 4시30분쯤 서울 이수역 인근 주점에서 남성 3명에게 ‘여성 혐오’ 때문에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인터넷에 올리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이 여성은 남성 일행으로부터 ‘메갈 실제로 본다’ ‘얼굴 왜 그러냐’ 등의 말을 들었다면서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그러나 남성 일행은 여자들로부터 맞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작경찰서는 13일 남성 3명과 여성 2명을 모두 폭행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은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는 만큼 이들이 제출한 증거자료와 CCTV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겠다는 방침이다.

‘탈코르셋’은 체형 보정 속옷인 코르셋을 벗어나자는 의미다. 코르셋을 여성 억압의 상징으로 보고 화장과 긴 머리 등의 기존 여성의 미적 기준에서 벗어나자는 사회 운동이다. 오초희는 과거 인스타그램에 숏컷 인증사진과 함께 ‘탈코르셋’이라는 해시태그를 다는 등 탈코르셋 운동에 동참해왔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