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00여만원 든 손가방 길에서 주웠다면...’ 고민 끝에 주인에게 돌려주지 않던 30대 남자 경찰에 덜미


‘5800만원의 현금뭉치를 우연히 길에서 주웠다면...’

수천만 원의 현금다발이 든 손가방을 도로 위에서 주웠던 30대 자영업자가 형사처분을 받게 됐다.

곧바로 주인을 찾아 돌려주지 않고 거금을 가로채려 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광주 광산경찰서는 이모(32)씨를 남이 분실한 돈을 가로챈 혐의(점유이탈물횡령)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2일 오후 4시쯤 승용차를 몰고 가다가 광산구 수완동 대로에서 낯선 손가방을 발견하고 브레이크를 밟았다.

도로 가에 떨어져 있던 손가방에는 뜻밖에도 5만원권 현금다발이 잔뜩 들어 있었다.

임모(51)씨가 승용차를 사려고 인근 은행에서 직전 인출한 현금 5800여만원이었다.

임씨는 이날 인근 은행에서 돈을 찾아 나온 뒤 승용차 지붕 위에 손가방을 잠시 놓아두었다는 사실을 깜빡 잊고 현장을 벗어났다.

잠시 후 제 자리로 돌아온 임씨는 손가방이 사라진 것을 알고 황급히 경찰에 신고했다.

거금이 든 손가방을 분실했다는 신고를 받은 경찰은 인근 도로의 CCTV 등을 토대로 추적에 나서 이씨를 10여일 만에 붙잡았다.

경찰에 검거될 당시 이씨는 돈을 자신의 집에 보관하면서 고민에 빠져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이씨가 우연히 큰돈을 주웠다가 유혹을 이기지 못한 것 같다”며 “돈은 모두 회수했지만 형사처분은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광주=장선욱 기자 sw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