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 강서구 PC방 살인범 김성수 동생은 ‘폭행 공범’으로 형사처벌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일보 15일 보도에 따르면 피의자 김성수가 서울 강서구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사건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경찰이 공범으로 지목된 그의 동생을 ‘살인 공범’이 아닌 ‘폭행 공범’으로 처벌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CCTV에는 사건 당시 형이 아르바이트생을 폭행할 때 동생이 피해자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뒤에서 잡고 있는 모습이 나온다. 유가족들은 이를 근거로 동생이 살인을 도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경찰은 폭행 당시에는 동생이 아르바이트생을 못 움직이도록 붙잡는 등 범행에 동조한 것은 맞지만 살인 공범과는 별개라는 입장이다. 형이 흉기를 꺼낸 이후 동생이 상황을 말리려는 정황이 있었다는 것이 경찰 판단이다. 동생이 주변에 신고를 요청한 점 등을 미뤄 살인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고 보기는 어려운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팔을 잡은 행위를 근거로 폭행 공범으로 보고 동생에게는 특수폭행 혐의를 적용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동생이 형과 공동 폭행 전력이 있다는 점, 거짓말탐지기 조사에서 “형을 도왔느냐”는 질문에 이상 반응을 보인 점 등이 이 같은 판단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 유족 측은 이날 “경찰은 형이 때릴 때만 동생이 동조했다고 말하지만, 자체 입수한 CCTV 분석 결과 형이 주먹이 아닌 칼을 쥐고 아래로 찍어 누르는 손동작을 하고 있을 때도 동생은 아르바이트생의 허리춤을 잡고 있었다”고 지적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