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15일 “문재인정부는 비핵화 협상은 협상이고, 안보상으로 북한은 여전히 우리의 주적이라는 걸 분명히 밝히라”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 글을 통해 “여전히 북한은 우리와 다른 체제고 군사적 안보 측면에서 주적”이라며 “분명히 우리를 목표로 하는 미사일과 핵을 보유해 우리를 위협하고 있고. 비핵화 협상이 진행중이지만 사실상 진전이 전혀 없다”고 썼다. 이 의원은 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남을 환영하자는 취지로 결성된 일부 단체가 내건 ‘환영단 모집’ 현수막 사진을 올리며 “이게 말이 되느냐”고 했다.


이 의원은 “진정성있는 비핵화 진전 없이 제재 완화만 부르짖는 북한과 대화와 교류 운운은 어찌보면 위선적 행태”라며 “이런 비정상적 시위가 백주대낮에 감히 서울시내에서 벌어질 수 있는 것은 문재인정부가 정체성 없는 태도로 일관하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