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 뉴시스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슴이 뭉클하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한국 기업이 싱가포르 현지에서 시행하는 지하철 공사 현장을 찾아 격려했다. 취임 이후 해외건설 현장을 방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3 정상회의를 마친 뒤 한국 기업이 건설 중인 싱가포르 현지 지하철 공사 현장을 방문했다. ‘T301’ 현장은 글로벌 경쟁사들을 제치고 GS건설이 최종 낙찰자로 선정된 곳으로 세계 최대 규모의 빌딩형 차량기지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다.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이 발주할 당시 공사비가 1조7000억원 규모였다. LTA가 발주한 공사 중 역대 최대 금액으로 꼽힌다.

아울러 이곳은 국내 대기업과 중소·중견기업 상생협력을 통한 대표적인 해외 동반진출 모범사례다. 문 대통령이 특히 이곳을 선정해 방문한 이유이기도 하다. 한국 기업 중 GS건설이 하청업체인 삼보ENC, 동아지질, 삼정스틸 등과 함께 건설 중이다. 최근 아세안 국가들의 인프라 확충 정책으로 동남아 지역 국가들의 수주액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직접 시공 현장에 방문하면서 본격적으로 힘을 실어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문 대통령은 먼저 공사 현장을 둘러보고 한국 업체 기술력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현장을 둘러보면서 “해외시장에서 애쓰고 있는 분을 보니,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가슴이 뭉클하다”고 말했다. 이어 “수많은 공정으로 이뤄지는 건설공사야말로 각 기업 전문성과 유기적 협력이 무엇보다 중요한 분야”라며 “대·중소기업 간 협력은 물론 금융기관·정부 등 다양한 주체와의 상생협력이 해외시장 개척의 원동력”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과거 저가경쟁을 넘어 우리 기업들이 기술 경쟁력을 기반으로 새로운 해외 건설시장을 개척하고 있다는 점이 고무적”이라며 “스마트 건설 등 기술 개발을 지속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향후 정부도 ▲대·중소기업 해외 동반진출 ▲고부가가치 투자개발 사업 진출 활성화 ▲인력·금융·정보제공 등 역량강화 등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약속했다. 특히 6월 설립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정착시키고, 2022년까지 한·아세안 글로벌 인프라 펀드 1억 달러 조성, 건설기술 연구개발(R&D) 지원 등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