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비 블랙과 딸 비비안의 모습. Community Hospital North

자신의 모유를 기부하는 간호사들이 있다.

미국 ABC 뉴스는 13일(현지시간) 인디애나주 인디애나폴리스 지역 병원 신생아집중치료실(NICU)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케이티 하노버의 사연을 전했다.

하노버는 지난해 11월 출산한 초보 엄마다. 그는 출산 당시 큰 어려움을 겪었다. 예정일보다 5주나 일찍 태어난 딸 매기의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 하노버 역시 컨디션 회복이 더뎠다.

이때 동료 애비 블랙이 다가왔다. 하노버가 모유 수유에 어려움을 겪는 것을 알고는 자신의 모유를 나눠주겠다고 제안했다. 블랙은 하노버보다 한 달 먼저 출산한 상태였다.

블랙은 “NICU에서 일하며 모유가 얼마나 중요한지 몸소 터득했다”며 “동료에게 모유를 기부하기로 결심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딸을 안고 있는 하노버의 모습. Community Hospital North

얼마 뒤 하노버와 그의 딸 매기는 건강을 되찾았다. 특히 하노버의 건강은 더 이상 블랙에게 모유를 받지 않아도 될 정도로 회복됐다.

하노버는 자신이 받은 호의를 베풀기로 했다. 그러던 중 우연히 같은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는 유방암 환자 카타 카터의 사연을 접했다. 카터는 3월 염증성 유방암 진단을 받았다. 태어난 지 3개월 된 딸 로지에게 모유를 수유하다 유방에서 혹을 발견했다.

하노버와 딸 매기의 모습/카터가 하노버의 모유를 딸 로지에게 먹이고 있는 모습. Community Hospital North

유방에 퍼진 암은 카터가 더이상 모유 수유를 할 수 없게 만들었다. 카터는 당시를 회상하며 “내게 암이 발병했다는 사실보다 딸에게 더 이상 모유를 먹일 수 없다는 사실이 더 절망적으로 느껴졌다”고 말했다.

하노버가 카터를 처음 만나러 가던 날, 그의 손에는 모유 600~800온스(약 20㎏)가 들려있었다. 이후에도 몇 개월 동안 모유를 전달했다. 카터는 “화학치료 외에 유방절제술과 방사선치료를 겪어야했던 내게 (하노버의 모유 기부는) 큰 위안이 됐다”고 했다.

왼쪽부터 순서대로 애비 블랙, 카타 카터, 케이티 하노버. Community Hospital North

하노버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진 뒤 “난 자식에게 모유를 먹일 수 없는 심정을 잘 안다”라며 “내가 받았던 것을 보답하고 싶었을 뿐”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암 환자인 카터에게 앞으로 얼마나 더 많은 모유가 필요할지 알 수 없는 노릇이었다. 하노버의 모유도 언젠가는 멈출 터였다.

이때 카터의 친구들이 나섰다. 카터의 집에 모유저장고를 설치한 뒤 자신들의 모유를 나눠주기 시작했다.

카터는 “내가 받은 가장 소중한 선물”이라며 “가능하다면 나도 호의를 되돌려주고 싶다”고 감격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