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 변호사가 합의금을 받아낼 목적으로 대규모 댓글 고소 및 소송을 제기해 ‘합의금 장사’를 했다는 정황이 담긴 문자 메시지가 공개됐다. 공개된 메시지를 보면 강 변호사는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 밑에 ‘댓글 공장’을 운영하며 아르바이트생까지 채용해 ‘돈벌이’를 한 것으로 드러나 파문이 일고 있다.

SBS는 15일 강 변호사가 지인과 나눈 메시지를 근거로 강 변호사가 2015년 말부터 2016년 초까지 자신의 기사에 부정적 댓글을 단 네티즌 수백 명을 경찰에 고소한 뒤 고소 취하를 빌미로 합의금을 요구하는 이른바 ‘합의금 장사’를 했다고 보도했다.

강 변호사는 2015년 8월 불륜 사건에 휩싸여 방송에서 하차한 뒤 부정적 이미지를 얻게 됐다. 2015년 9월 네티즌 수백 명을 경찰에 고소한 뒤 고소 취하를 빌미로 100만~150만원가량의 합의금을 요구했으며 2015년 11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800여 명을 상대로 1인당 150만원씩 14억원에 이르는 70여 건의 민사소송을 제기해 ‘합의금 장사’ 논란을 빚었다.

2016년 5월 진정을 받은 서울지방변호사회가 해당 사건을 조사했고 강 변호사는 이에 대해 “합의금과 관계없이 익명성 뒤에 숨어 있던 가해자를 찾아내 사과 받거나 응징하는 차원에서 일종의 자기 만족적 명예회복에 소송 목적이 있다”고 해명했었다.

그러나 SBS가 공개한 강 변호사와 지인의 메시지에 따르면 합의금을 목적으로 네티즌들을 고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5년 12월 7일 강 변호사와 지인 A씨가 주고 받은 메시지를 보면 A씨가 “어엿한 사무실이 됐다”고 말하자 강 변호사는 “댓글 공장. 12시까지는 할 듯. 이제 14개 했어. 26개만 더 하면 된다. 1시까지 되겠지”라고 답한다. 이어 A씨가 “직원들도 다 남았냐”고 묻자 강 변호사는 “응. 다 같이 하고 있지. 돈독 올라서 필 받았을 때 바짝해야 돼”라고 답한다.

2015년 11월 10일에는 강 변호사가 “다음 주엔 일베 고소장 200개쯤 내자. 찾아서 캡처하자”고 제안했다. 이에 A씨는 “일베 운영자가 정리했다”고 답하자 강 변호사는 “다 지웠나? 눈치 챘군. 다음, 네이버도 싹 찾아봐. 계속 씨를 뿌려야 석 달 후에 추수를 하지. 돈 벌기 힘드네. 기사 댓글 착실하게 눈 빠지도록 200개 채워”라고 말한다.

2015년 10월 18일엔 다른 사이트도 찾자고 제안한다. 강 변호사는 “82쿡이나 일베 댓글 찾아봐. 최종적으로 넣게. 나도 100개 더 넣을 거야”라고 말했고 A씨는 “네이버 기사 말고요?”라고 질문했다. 이에 강 변호사는 “네이버 기사 링크 보내봐”라고 답한다. 10월 31일에도 “많이 들어와야 할 텐데. 이번 주 부진했다. 시계도 봐나. 일베를 더 합세. 2000아래로”라고 말한다.

2015년 12월 8일엔 댓글 어떻게 하겠냐는 A씨의 질문에 강 변호사가 “다 소송한다. 300만원씩 청구해서 아줌마들 장난 못 치게. 댓글 다 소송하면 엄청나. 100만원씩만 청구해도”라고 답했다. 강 변호사는 또 “진작 민사로 할 걸. 방법을 몰라서 민사는 각하 당하는 일도 없고 저런 것들은 금액도 세게 나와”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2016년 1월 13일엔 “요즘 합의금 거의 안 들어오네. 좀 있으면 나아지려나. 강XX이 나대서 몇몇 뉴스에 나서 사람들이 합의 안하는지”라는 메시지를 보냈다. 당시 SBS는 강 변호사가 네티즌들을 상대로 대규모 댓글 고소 및 소송을 제기했다며 합의금 장사를 하고 있다는 의혹을 보도했었다. 한편 강 변호사는 지난달 24일 사문서 위조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