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국가대표 지도부에 대한 전횡이 폭로되면서 대표팀 주장 김은정 선수의 바나나 먹방 영상이 재해석 되고 있다. 바나나를 먹을 때도 냉철한 모습을 잃지 않아 ‘김은정 로봇설’까지 제기된 영상은 지도부 갑질 폭로 후 감독에 대한 불신 때문에 나온 영상이라는 해석으로 바뀌었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국가대표팀인 ‘팀킴’은 지난 6일과 15일 각각 호소문과 기자회견문을 발표하고 지도부 가족의 전횡을 폭로했다. ‘팀킴’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 감독, 장반석 감독이 팀을 사유화하고 폭언, 욕설 등 인격 모독을 일삼았다고 폭로했다.

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수상했지만 상금을 제대로 분배하지 않았고 팀을 분열시키려 했다고 주장했다. 이 같은 이유는 대표팀 감독진이 김경두 전 부회장의 가족 구성원들로 이뤄졌기 때문이라고 해석했다. 김 전 부회장과 김민정 감독은 부녀 사이이며 김 감독과 장반석 감독은 부부 사이다. 특히 김 감독은 선수 경험은 물론 컬링 경험이 없다는 점에서 의혹이 커졌다.

폭로 이후 평창동계올림픽 당시 인기를 끌었던 김은정 대표팀 주장의 바나나 먹방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다. 당시 안경 선배로 큰 인기를 끌었던 김은정 선수는 경기 중간 체력 보강을 위해 바나나를 먹었다. 김은정 선수는 바나나를 먹을 때도 냉철함을 잃지 않아 화제를 모았었다.



특히 김민정 감독이 경기에 대해 지시하는데도 김은정 선수는 먼 산을 바라보는 듯한 표정으로 바나나를 먹는데만 집중했다. 영상을 본 많은 네티즌은 바나나를 먹을 때도 진지하다며 ‘김은정 로봇설’까지 제기했었다.

그러나 팀킴의 폭로 후 네티즌들은 해당 영상을 찾아보며 180도 다른 해석을 내놓고 있다. 경기 경험이 전혀 없는 김민정 감독의 지시를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고 있는 김은정 선수라는 평가와 함께 이때부터 이미 갈등은 시작됐었다는 추측이 주를 이뤘다. 때문에 해당 영상은 “감독을 무시하는 장면” “감독과 선수의 갈등을 입증하는 장면”이라는 평가가 이어지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