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캡처

울산의 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아르바이트생에게 포장된 음식을 집어 던진 남성이 “직원에게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울산 중부경찰서는 “손님 김모(49)씨가 음식 세트를 주문했는데 단품이 나와서 순간적으로 화가 났고, 회사 일 때문에 스트레스가 많은 상태에서 한순간에 감정이 폭발했다는 진술을 했다”고 16일 밝혔다.

김씨는 15일 오후 8시쯤 경찰에 출석해 약 1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고 한다. 조사에 앞서 피해 직원 가족과 전화 통화를 하기도 했다. 김씨는 폭행 혐의로 입건됐다. 상해 혐의 적용 여부는 피해자 측이 병원 진단서 등을 제출한 후에 검토될 전망이다.

김씨는 울산제일일보와 인터뷰에서 “피해 직원에게 바로 사과를 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해 너무 후회스럽다”며 “내가 현재 신상이 인터넷에 공개되는 등 피해를 입고 있는 것도 내 몫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당시 직원은 친절했는데 내가 몸살로 몸이 안 좋다 보니 순간 짜증이 솟구쳤다”면서 “직원 쪽을 보지도 않고 홀 안으로 제품을 던졌는데 직원이 맞은 것을 알고 깜짝 놀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항의를 하려던 건데 방법 자체가 아주 잘못됐다. 계속 후회됐지만 바쁘다는 핑계로 사과를 미루다가 결국 이렇게 됐다. 경찰 조사도 성실히 받고 잘못에 대해 책임지겠다”고 했다.

김씨는 지난 11일 울산 북구에 위치한 맥도날드 드라이브스루 매장에서 직원 쪽을 향해 음식이 든 봉투를 집어 던지고 그대로 차를 출발시켜 떠났다. 이 장면이 뒤에 있던 차량의 블랙박스에 찍혔고, 차량 운전자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리며 화제가 됐다. 네티즌은 김씨의 행동에 크게 분노했다. 이 매장 점주는 결국 김씨를 폭행 혐의로 고발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