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약 투여, 음란물 유통 방조, 폭행, 욕설 등 혐의를 받고 있는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전 회장이 16일 오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에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으로 송치되고 있다. 뉴시스

웹하드 업체 ‘위디스크’와 ‘파일노리’ 실소유주로 알려진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검찰로 송치됐다. 양 회장은 폭행, 강요 등 9개 혐의를 받고 있다.

양 회장은 16일 오전 9시쯤 검찰로 넘겨지기 전 경기 수원남부경찰서 앞에 준비된 포토라인에 섰다. 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등장한 양 회장은 고개를 푹 숙인 채 들지 않았다.

취재진이 “현재 심경을 말씀해 달라” “음란물카르텔 운영을 인정하느냐” 등의 질문을 했지만, 양 회장은 묵묵부답이었다. 그는 자신의 오른쪽에 서 있던 경찰을 한번 본 뒤 먼저 발걸음을 옮겨 호송 차량에 올라탔다.

양 회장에게 적용된 혐의는 ▲정보통신망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 위반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저작권법 위반 ▲업무상 횡령 ▲폭행 ▲강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동물보호법 위반 ▲총포·도검·화약류 등의 안전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이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형사 합동수사팀은 이날 양 회장을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양 회장은 최근 뉴스타파와 진실탐사그룹 셜록의 보도로 ‘갑질 논란’에 휩싸였다. 그가 퇴사한 직원을 불러 폭행하고, 워크숍에서 살아 있는 닭을 일본도로 내리치는 영상이 공개됐기 때문이다. 이후 그가 회삿돈 약 3억원을 빼돌렸다는 의혹과, 직원들에게 대마초 흡연을 강요했다는 주장까지 제기됐다.

경찰은 지난 7일 오후 12시10분쯤 경기도 성남 분당구의 한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체포했다. 다음 날인 8일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9일 양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뉴시스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