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의 원내대표를 역임한 우상호 의원이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을 ‘경유형 철새’로 지칭하며 “부끄러운 줄 알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우 의원은 16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철새도 직항하는 철새가 있고 경유하는 철새가 있는데 이 의원은 경유형 철새”라며 “다음 총선에서 본인 지역구인 광명에서 당선되기 어려우니까 당과 지역을 옮겨서 해 보겠다는 정략적 의도로 간 것”이라고 깎아내렸다. 이 의원은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으로 당선된 뒤 국민의당, 바른미래당으로 당적을 이동, 최근에는 자유한국당으로의 입당설이 퍼지고 있다.

그러면서 “부산 영도가 바닷가지만 거기는 철새도래지가 아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부산 영도구에서 21대 총선 출마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 의원은 이어 “이 의원이 운동권 욕하고 그러는데 제가 원내대표 할 때 우리 당(민주당)에서 경제민주화를 가장 세게 말했던 좌파”라면서 본인의 원내대표 시절 의원총회에서 있었던 일화를 공개했다.

우 의원은 당시를 떠올리며 “법인세 인하는 못하고 고소득층의 소득세 구간만 신설했다고 보고를 했다. 그랬더니 갑자기 (이 의원이) 손을 들고 나와 ‘우리가 경제민주화해야 되는데 경제민주화 핵심은 법인세 인하 아닙니까? 원내대표가 그런 것도 관철 못하고 어디서 의총에서 지금’이라며 화를 냈다”고 전했다.

우 의원은 이어 “그 때는 참 진정성이 느껴졌는데, 이제 와서 갑자기 보수의 길을 간다? 박근혜 탄핵 때도 앞장서신 분이 이제 와서 그 당에 가려고 탄핵이 문제 있다고 얘기하면 그게 말이 되느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아무도 지적을 안 해 주니까 신나서 저렇게 언론노출을 즐기는데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 저런 거 놔두면 안 된다”고 맹비난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