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이 '혜경궁 김씨(@08__hkkim)' 트위터의 계정주가 이재명 경기지사의 부인 김혜경 씨라는 수사결과를 토대로 김혜경씨를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라고 연합뉴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검찰은 전날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김혜경씨를 공직선거법 위반(허위사실 공표)과 명예훼손 등 혐의 기소의견으로 송치할 것을 지휘했다.

경찰 관계자는 연합뉴스에 "송치 지휘에 따라 19일쁨 김혜경씨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할 예정인 것은 맞다"며 "하지만 김혜정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고 있고, 추후 법정공방이 예상되는 점을 고려해 세부적인 판단 결과는 언론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일명 혜경궁 김씨로 불리는 트위터는 올해 4월 경기지사 민주당 예비후보 경선 과정에서 '정의를 위하여'라는 닉네임으로 '전해철 전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과 손잡았다'는 등의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2016년 12월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씨가 취업과정에서 특혜를 얻었다는 허위 사실을 해당 트위터에 유포해 문 대통령과 준용씨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도 받고 있다. 이번 경찰 수사 결과를 통해 혜경궁 김씨 계정주가 김혜경씨로 밝혀지면서 이런 혐의는 모두 김혜경씨가 받게 됐다.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경선 후보였던 전해철 의원은 지난 4월 “해당 트위터 계정으로 전·현직 대통령의 패륜적인 글이 게시됐다"며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 등의 혐의로 경기도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했다. 네티즌 1432명의 고발 대리인으로 나선 이정렬 변호사도 6월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의 소유주가 김씨라고 주장하며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혜경궁 김씨 트위터에 올라온 4만개의 글을 분석한 결과, 트위터에 글이나 사진이 올라온 직전과 직후 사진이 김혜경씨의 카카오스토리에 올라온 사실도 다수 확인했다고 연합뉴스는 전했다.

혜경궁 김씨는 트위터에서 적극적으로 이재명을 지지하던 계정주를 말한다. 이 계정의 주인이 이재명의 부인 김혜경씨라는 의혹이 소셜미디어와 커뮤니티에서 먼저 제기됐다. 네티즌들은 역사 속 인물인 혜경궁 홍씨에서 이름을 따와 혜경궁 김씨라는 별명을 붙였고 ‘08__hkkim’이라는 부르기 힘든 계정 아이디보다 혜경궁 김씨로 불리게 됐다.

논란 이후 혜경궁 김씨 트위터는 노무현 전 대통령과 세월호 침몰 사고 희생자 등을 모욕하는 등 문제의 글을 삭제하다가, 이재명 당시 후보가 대통령선거 경선에서 패배한 뒤 나라에 답이 없다는 글을 마지막으로 트위터를 삭제했다. 현재는 누군가 계정을 유지하기 위해 재개설한 상태다.

이재명 경기지사는 성남시장 시절 트위터를 통해서 혜경궁 김씨 의혹은 사실이 아니라면서 아내에 대한 인신공격을 멈춰달라고 부탁하기도 했다.


김혜경씨는 지난 2일 혜경궁 김씨 논란과 관련해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으러 온 김혜경씨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하실 말씀 없으신가’라는 질문에만 “죄송합니다”라고 짧게 답한 뒤 서둘러 자리를 떴다.

김혜경씨는 지난달 지난달 24일 오후 경찰 소환에 비공개 조사에 응했다. 그러나 조사 사실이 언론에 보도되자 경찰에 항의하고 집으로 돌아갔다. 당시 변호사와 함께 출석한 김혜경씨는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부인 김혜경씨가 이른바 '혜경궁 김씨' 논란으로 11월 2일 오전 9시56분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에 도착해 조사실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