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중학생 A군(14)이 또래 친구들에게 폭행당한 뒤 추락해 숨진 사건과 관련해 인천시가 A군의 유가족에게 장례비와 생활비를 긴급 지원키로 했다.

17일 인천시에 따르면 시는 A군을 홀로 키워 온 러시아 국적 어머니에게 장제비 300만원과 6개월동안 매월 약 53만원의 생활비를 지원하게 된다.

인천시는 A군 어머니가 갑작스러운 사고로 정신적 고통뿐 아니라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점을 고려해 구청·경찰·인천범죄피해자지원센터 등과 연계해 긴급 지원책을 마련키로 했다. 또 A군 어머니에 대한 심리상담 치료와 사회 복귀도 지원한다.

한편 A군은 지난 13일 오후 5시20분쯤 인천시 연수구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 친구 4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하다가 추락사했다. 경찰은 A군이 폭행을 피하려다 옥상에서 떨어져 숨진 것으로 보고 가해 학생 4명을 상해치사 혐의로 모두 구속했다.

김유나 기자 spr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