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인천에서 발생한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사건’의 가해자 중 1명이 피해 학생의 패딩점퍼를 입은 채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A군(14) 등 4명은 지난 13일 오전 2시쯤 인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B군(14)을 폭행했다. 이들은 B군에게 패딩점퍼를 벗으라고 한 뒤 폭력을 휘둘렀고, B군은 이를 피해 달아났다.

A군 일당은 당일 오후 5시20분쯤 “전자담배를 돌려주겠다”며 B군을 연수구의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으로 유인했다. 또다시 집단폭행이 가해졌고, B군은 오후 6시20분쯤 폭행을 피해 달아나다가 추락해 숨진 것으로 조사됐다.

일당은 16일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됐다. 이날 A군은 인천지법에서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남동경찰서를 나설 때 베이지색 패딩점퍼를 입고 있었다. 이 모습이 현장에 있던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이후 B군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이 사건 관련 인터넷 기사에 “우리 아들을 죽였다. 저 패딩도 우리 아들 것입니다”라는 댓글을 러시아어로 달았다. B군은 러시아 국적 어머니와 단둘이 생활해온 다문화 한부모가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댓글은 순식간에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로 퍼졌고, 피해자의 옷을 입은 채 카메라 앞에 선 A군의 만행에 많은 네티즌이 분노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이 옷을 아파트 옥상에서 B군을 폭행할 때부터 구속될 때까지 입고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B군이 추락사한 뒤 A군 일당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때도 해당 패딩점퍼를 입고 있었다”며 “경찰에 긴급체포되면서 집에 가지 못해 옷을 갈아입지 못한 것 같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다만 경찰은 댓글을 실제로 B군 어머니가 작성한 것인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A군이 패딩점퍼를 빼앗은 부분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법률 적용을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