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2019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끝났습니다. 수험생들은 1년여간의 고생을 끝나고 해방감을 만끽하고 있을 겁니다. 하고 싶은 것, 먹고 싶은 것도 많겠죠. 그런 수험생 딸을 위해 한 어머니가 준비한 선물이 많은 이들에게 감동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수능 다음날인 16일 트위터에는 한 수험생이 엄마에게 받은 수능 선물을 공개했습니다. 작성자는 “엄마가 수능 100일 때부터 1만원씩 모아서 통장 만들어줬다. 읽다가 눈물 펑펑 쏟았다”고 전했습니다.

트위터 캡처(게시자가 익명 처리 요청)

엄마의 선물은 통장이었습니다. 통장 앞에는 ‘사랑하는 우리 딸에게’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엄마는 수능을 준비하고 있는 딸을 위해 수능 100일 전부터 매일 1만원씩 저금을 했습니다. 더 감동적인 것은 입금 메시지를 통해 딸에게 남긴 편지였습니다. 최대 7글자까지 적을 수 있는 입금 메시지에 엄마는 매일 딸을 위한 메시지를 남겼습니다.

100일 동안의 메시지를 모두 모아보니 딸을 향한 엄마의 진심이 담긴 편지가 완성됐습니다.



“수능 백일 파이팅. 수능 끝나고 놀아. 너는 빛나는 존재. 사랑스러운 우리 딸, 네가 선택하는 그 모든 것들이 너를 행복하게 해주기를. 그리고 행복한 너의 삶을 스스로 가꾸어 나가길 바란다. 그러니 수능이 끝난 지금 이 순간만큼은 너를 꼭 안고 토닥거리며. 그동안 고생했다. 괜찮다. 모두 다 괜찮다. 애쓰고 애썼다. 그걸로 충분하다. 사랑하는 예쁜 우리 딸 삶의 시작은 지금부터니까 하고 싶은 거 모두 다 하렴”

“바른 인생관, 바른 인간관, 바른 세계관, 중요한 삶의 가치관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고 싶고 삶의 무게나 삶의 의미 등 진지한 고민을 공유하고픈 나의 바람을 알아주길 바란다. 좀 더 성숙해진 이야기들을 나눈 후에 너를 독립시켜야 내 맘이 편할 듯싶구나. 미래는 그리하여 그 의미를 갖는다 하니 자신의 힘으로 멋진 인생을 이루길 바란다”


“You're my present. 선물 같은 너를 만나서 엄마는 정말 행복해. 늘 건강해서 다행이었고 잘 자라줘서 참 고맙다. 더할 나위 없이 묵묵히 잘 커 준 예쁜 우리 딸아, 지금도 충분히 예쁘고 예쁘다. 어젯밤 앨범을 함께 보며 추억해보니 즐겁고 행복한 이야기들이 새록새록 떠올라서 시간의 소중함, 추억의 소중함을 느꼈단다. 더 많이 사랑하고, 더 많이 표현하고, 더 많은 시간을 함께하자”

“누구나 각자의 인생이 있단다. 뒤돌아볼 때 후회 없는 선택은 별로 없단다. 그러니까 진정한 행복을 찾는 선택을 하길 바란다. 언제나 너의 뜻을 존중하고 이해하니, 너는 늘 당당하게 웃음 넘치는 ○○이가 되기를”


1년간 최선을 다한 수험생 여러분 정말 수고하셨습니다. 부디 여러분이 상상한 눈부신 미래가 눈 앞에 펼쳐지기를 바랍니다. 그러나 여러분의 인생에 숨은 조력자가 있었다는 사실을 잊지 않았으면 합니다. 자녀들을 응원하며 누구보다도 힘든 한해를 보내셨을 겁니다. 힘들어하는 자식들을 보며 더 가슴 아팠을 부모님입니다. 오늘은 나를 위해 고생한 부모님에게 감사 인사를 드려보는 건 어떨까요.

[사연뉴스]는 국민일보 기자들이 온·오프라인에서 접하는 다양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독자 여러분과 공유하는 코너입니다. 살아 있는 이야기는 한 자리에 머물지 않습니다. 더 풍성하게 살이 붙고 전혀 다른 이야기로 반전하기도 합니다. 그런 사연의 흐름도 추적해 [사연뉴스 그후]에서 알려드리겠습니다. [사연뉴스]는 여러분의 사연을 기다립니다.

강문정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