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라조 조빈. 마루기획 제공


2인조 그룹 ‘노라조’의 리더 조빈이 사칭 피해를 호소했다. 자신을 가수 조빈이라고 사칭한 사람이 술자리 합석을 요구하고 언어적 희롱을 했다는 것이다.

조빈은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어느 선량한 시민분께 제보를 받았다”면서 사칭 피해를 호소했다. 그는 “종로에서 저를 사칭하는 사람이 술자리 합석을 요구하고 또 불순한 생각을 표현하셨다고 (한다)”면서 “저는 술과 담배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어렸을 때 꿈은 신부로 알려진 조빈은 가요계에 데뷔하고 어려웠던 시절에도 신앙의 힘으로 모든 것을 해결했다고 얘기한 바 있다.

조빈은 “혹시라도 술자리에서 조빈이라고 접근을 하는 사람은 무조건 제가 아니다”면서 “이번은 큰 탈 없이 가볍게 지나갔습니다만 안 좋은 상황의 연예인 사칭으로 인한 피해자가 생기지 않게 모두 조심해주시고 전파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는 무대에서 과한 분장으로 사석에서 자신의 얼굴을 못 알아볼 이들을 위해 ‘민낯’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