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달서경찰서는 아버지를 살해하고 어머니를 흉기로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로 A씨(19)를 붙잡아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새벽 0시35분쯤 대구 달서구 자택에서 아버지(53)를 흉기로 찌른 뒤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어머니(51)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하려한 혐의도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A씨를 체포했다. 병원으로 옮겨진 A씨 어머니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범행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 등을 조사한 뒤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