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아내 김혜경씨. 국민일보 DB

이재명 경기지사가 아내 김혜경씨와 필명 ‘혜경궁 김씨’(@08__hkkim)의 동일인 정황을 반박할 목적으로 진행한 트위터 설문조사에서 원하는 답을 얻지 못했다. 참여자의 대부분은 경찰 조사 결과에 공감했다.

이 지사가 19일 오후 2시35분까지 24시간 동안 트위터에서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81%는 “트위터 공유 직후 곧바로 캡처해 카카오스토리에 공유했으니 동일인“이라는 경찰 조사 결과에 동의했다. 참여자는 3만8813명. 이 가운데 3만명 이상의 참여자가 경찰 조사 결과에 무게를 실었다.

이 지사의 질문은 “트위터에 공유한 사진을 캡처해 카카오스토리로 옮기면 계정 소유자는 동일인인가”였다. 그러면서 아내 변호인의 주장으로 “사진을 트위터에 공유하고 이를 캡처해 카카오스토리에 올리기보다 원본사진을 카카오스토리에 바로 공유하는 게 더 쉬워 동일인으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을 다른 하나의 보기로 제시했다. 이 의견은 19%만의 지지를 얻었다.

이 지사는 트위터를 주요 소통창구로 활용하는 파워트위터리언으로, 팔로어는 56만6000명을 상회한다. 트위터 설문조사 참여는 팔로 여부와 무관하게 이뤄진다. 다만 트위터 회원에 한정된다. 트위터 아이디를 소유하지 않으면 투표에 참여할 수 없다. 이 지사는 이번 설문조사를 중복 투표, 참여 취소가 불가능하도록 설정했다. 한 표가 트위터 회원 한 명의 의견인 셈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트위터

경찰은 김씨가 2014년 1월 15일 오후 10시40분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이 지사의 대학 입학 사진이 10분 뒤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에 올라온 점, 2013년 5월 18일 이 지사가 트위터에 올린 5·18민주화운동 희생자 가족의 사진이 이튿날 낮 12시47분 혜경궁 김씨 트위터, 오후 1시 김씨 카카오스토리에 연달아 올라온 점을 단서로 삼았다.

김씨 카카오스토리에 올라온 5·18 유족 사진은 혜경궁 김씨 트위터에 올라온 사진의 캡처본이었다. 이 지사는 이 정황을 오히려 “아내와 혜경궁 김씨 계정 소유자가 동일인일 수 없다는 증거”라며 반론을 주장하고 있다. 김씨가 혜경궁 김씨와 동일인이었을 경우, 카카오스토리에 캡처본이 아닌 원본을 올렸어야 자연스럽다는 취지다.

이 지사는 지난 17일 페이스북에 “경찰이 (혜경궁 김씨) 트위터 계정 소유자를 아내로 단정한 스모킹건이 허접하다”며 “번잡한 캡처 과정 없이 사진을 바로 공유하는 게 정상이다. 트위터 공유 사진을 캡처해 카카오스토리에 올린 건 계정주가 같다는 스모킹건이 아니다. 오히려 다르다는 증거”라고 주장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