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피해자의 어머니로 추정되는 네티즌이 인터넷 기사에 단 댓글. 온라인 커뮤니티

인천에서 발생한 ‘중학생 집단폭행 추락사 사건’의 가해자가 피해자의 패딩점퍼를 입고 법원에 출석해 공분을 산 가운데, 경찰이 점퍼를 유족에게 돌려줬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한 중학생 4명 중 A군(14)이 입고 있던 피해자 B군(14)의 패딩점퍼를 압수했다고 19일 밝혔다.

A군 등 4명은 지난 13일 오후 5시20분쯤 인천 연수구 소재의 15층짜리 아파트 옥상에서 B군을 집단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군은 약 1시간20분 뒤인 오후 6시40분쯤 이들의 폭행을 피하려다가 아파트 옥상에서 추락해 사망했다.

앞서 A군 일당은 이날 오전 2시쯤에도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B군을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이후 “전자담배를 돌려주겠다”며 B군을 아파트로 유인해냈다.

A군은 빼앗은 패딩을 입은 채 경찰에 붙잡혔다.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지난 16일 인천 남동경찰서를 나서 법원으로 이동할 때도 이 패딩을 입고 있었다. 이 모습이 현장에 있던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공개됐다.

B군 어머니로 추정되는 네티즌은 사진이 실린 인터넷 기사에 “내 아들을 죽였다. 저 패딩도 아들의 것”이라는 댓글을 러시아어로 달았다. B군은 러시아 국적 어머니와 단둘이 살아왔다고 한다. 이 댓글이 온라인에서 크게 화제가 됐고, 경찰 확인 결과 패딩은 실제로 B군 것이었다.

경찰에 따르면 A군은 “빼앗은 게 아니라 교환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했다. 그러나 경찰은 보강수사를 통해 패딩을 바꿔 입은 방법이 자의적인지, 강제적인지와 두 패딩의 가격 차이, 구입연도 등을 확인할 계획이다. 경찰이 CCTV를 확인한 결과 A군은 지난 11일부터 이 패딩을 입고 있었다.

한편 경찰은 A군 일당에게 공동공갈과 공동상해 혐의를 추가로 적용했다. A군 등은 지난 13일 연수구 모 공원에서 폭행 당시 B군으로부터 14만원 상당의 전자담배를 빼앗은 혐의를 받고 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