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술에 취한 20대 남성이 폐지 줍는 할머니를 폭행해 공분을 사고 있다. 이 남성은 경찰에서 “술김에 그랬다”는 취지의 진술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버스정류장 근처에서 우연히 마주친 할머니(77)를 폭행한 혐의로 A씨(25)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취업준비생인 A씨는 지난 9일 친구와 술을 마시고 오후 9시45분쯤 귀가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다가 B씨와 시비가 붙었다. A씨는 폐지를 정리하던 B씨가 중얼거리는 말을 자신에게 시비를 거는 것으로 오해해 말다툼을 벌이다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당시 현장에 있던 고등학생 2명에게 제지당한 뒤 경찰에 체포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할머니가 나한테 뭐라고 하는 줄 알고 화가 나 때렸다”고 진술했다.

이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올라왔다. 청원자는 “할머니는 길을 지나던 학생들이 아니었으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상태였다”며 “재범 가능성이 높은 음주 폭행 특성상 처벌 강화, 인성교육 실시 등 재범 방지를 위한 대책을 강화해 달라”고 요구했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