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커뮤니티


경찰이 인천의 한 아파트 옥상에서 동급생을 집단폭행해 추락사하게 한 가해 학생들에게 상해치사 혐의 외에 공동공갈 및 공동상해 혐의를 추가 적용했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상해치사 혐의로 구속된 A군(14)과 B양(15) 등 중학생 4명이 지난 13일 새벽 1~3시 피해자 C군(14)의 물품을 빼앗고 폭행한 사실을 추가 확인했다고 19일 밝혔다.


피해자 C군은 13일 오후 5시20분쯤 인천 연수구의 한 아파트 15층 옥상에서 가해자 4명으로부터 집단폭행을 당했고, 약 1시간이 지난 뒤 옥상에서 추락해 숨졌다. 가해 학생들은 이날 새벽 빼앗은 물품을 돌려주겠다며 C군을 불러낸 뒤 집단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A군이 법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이동할 당시 입었던 C군의 패딩점퍼에 대해서도 수사중이다. 이 패딩점퍼는 러시아 국적인 C군의 어머니가 온라인 게시판에 러시아어로 “저 패딩도 내 아들 것”이라고 쓰면서 알려졌다. 경찰은 CCTV 분석을 통해 A군이 11일부터 이 패딩점퍼를 입고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A군 등이 C군으로부터 강제로 패딩점퍼를 빼앗은 것으로 드러날 경우 절도나 강도죄를 추가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하지만 A군은 “강제로 뺏은 것이 아니고 서로 바꿔 입은 것”이라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군의 진술을 토대로 강제성 여부를 집중 수사할 방침이다.

임보혁 기자 bosse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