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 뉴시스

손석희 JTBC 보도부문 사장이 대표이사로 승진했다.

중앙일보와 JTBC를 소유한 중앙그룹은 19일 손 사장을 JTBC 대표이사로 승진한 인사를 발령했다. 보도부문 사장 임명 5년6개월 만이다. 손 사장은 2013년 5월 보도부문 사장으로 취임하면서 프라임뉴스인 ‘뉴스룸’ 앵커를 맡았다.

손 사장은 박근혜정부에서 세월호 참사, 최순실 게이트 관련 자사 보도를 진두지휘해 시청자의 지지를 얻었다. 뉴스룸은 한때 같은 시간대 방송되는 MBC ‘뉴스데스크’ SBS ‘8뉴스’의 시청률을 앞지르기도 했다.

손 사장은 1984년 MBC에 입사해 뉴스데스크의 앵커로 활약했다. 2006년 같은 방송사 아나운서 국장직을 마지막으로 MBC에서 퇴사해 성신여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교수로 강단에 섰다. 그 다음 행보가 JTBC였다.

손 사장의 인사발령 일자는 오는 20일이다. 대표이사 승진으로 JTBC에서 뉴스만이 아닌 시사교양, 드라마, 예능프로그램까지 편성·경영에 영향을 미칠 수 있게 됐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