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서귀포에서 공사장 동료를 살해하고 시신까지 유기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남성은 숨진 동료가 자신에게 빌려간 60만원을 갚지 않아 다툼을 벌이다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귀포경찰서는 살인 및 사체 유기 혐의로 김모(45)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18일 오후 8시40분쯤 제주시 한경면 부근에서 건설현장 동료인 전모(37)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인근 야산에서 사체를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씨에게 100만원을 빌려줬는데 이 가운데 60만원을 갚지 않아 다투다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범행을 저지른 후 전씨의 시신을 승용차에 실어 100m 정도 떨어진 야산에 유기했다. 인근 대정읍 해안도로 공터에서 승용차를 불태우려다 실패하자 차량을 버린 채 도주했다.

승용차는 19일 오전 7시15분쯤 인근 주민의 신고로 발견됐다. 차량 앞뒤 번호판은 사라졌고 불에 탄 흔적과 함께 차량 내부에서 많은 양의 혈흔이 나왔다. 경찰은 숨진 전씨가 승용차를 다른 사람으로부터 빌린 다음 김씨를 만나러갔다는 주변인 진술을 확보하고 김씨를 추적했다.

경찰은 19일 오후 제주시 한림읍에 위치한 인력사무소 인근에서 김씨를 붙잡았다. 범행을 부인하던 김씨는 경찰의 계속된 추궁에 “대화가 잘 풀리면 죽일 생각은 없었는데 해결이 되지 않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가 증언한 범행 현장에서 숨진 전씨의 시신도 찾았다.

경찰 관계자는 “차에서 미리 흉기를 챙긴 점에 비춰 살인의 고의성이 있다고 판단된다”며 “추가 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파악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