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 DB

맘카페에서 아동학대 가해자로 의심받은 보육교사가 극단적인 선택을 해 사회적 공분을 샀던 ‘김포 맘카페’ 사건과 관련해 아이 엄마가 어린이집 원장과 부원장을 검찰에 고소하면서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뉴스1은 학부모 A씨(46)가 지난 16일 어린이집 원장 B씨(74)와 부원장 C씨(47)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했다고 19일 보도했다. A씨는 이날 매체에 “어린이집 원장은 아동학대 신고의무를 이행하지 않았고 부원장은 아이의 신상을 유출했다”며 “사망한 보육교사를 문제 삼으려는 게 아니라 어린이집에서 귀가할 때 아이 몸에 멍 자국이 있었고 어린이집 측은 수첩에 자세히 설명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A씨는 “검찰에 고소장을 제출한 이유도 이 부분이며 어린이집 누구에게 어떤 형태의 학대를 당했는지 검찰이 철저히 조사해 주길 바라는 마음에 고소장을 제출했다”며 “보육교사가 사망한 후 은둔 생활을 하고 있고 그 누구도 우리 말을 들어주지 않았다. 교사의 마지막 행적 및 극단적 선택과 인과관계가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검찰이 이 부분을 조사해 주길 바란다”고 부연했다.

A씨는 또 경찰 수사 마무리 단계에서 고소장을 제출한 이유에 대해 “언론을 통해 접한 경찰 수사결과를 보니 사망한 보육교사가 마지막 어린이집에 머물던 시간에 대한 경찰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결국 우리 가족들만 살해자로 낙인찍힌 게 억울해 고소하게 됐다”고도 했다. 인천지방검찰청 부천지청은 고소장이 접수된 만큼 관련 부분에 대해 철저히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이다.

김포 맘카페 사건은 어린이집 보육교사가 지난달 11일 인천시 서구 한 축제장에서 원생을 밀쳤다는 신고가 접수되면서 시작됐다.

최초 신고자는 “특정 어린이집 조끼를 입은 보육교사가 원생을 밀쳤다”며 112에 신고했고, 이날 오후 해당 원생의 이모가 어린이집 이름을 김포 맘카페에 올리면서 비난이 확산됐다. 아동학대 가해자로 지목된 보육교사는 이틀 뒤 “내가 짊어지고 갈 테니 여기서 마무리됐으면 좋겠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에 착수한 경기 김포경찰서는 지난 16일 해당 어린이집 원장과 부원장, 학부모 등 3명을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김포 지역 맘카페 회원 D씨와 인천지역 인터넷 맘카페 회원 등 2명을 정보통신망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숨진 보육교사에게 물을 뿌린 아동의 이모도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