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년 전부터 온라인에 올라온 ‘부모 사기 도주설’에 가수 마이크로닷이 소속사를 통해 “사실무근” “법적 대응” 이라는 카드를 꺼내 들었다. 하지만 이에 대한 반박도 계속되고 있다. 마이크로닷의 직접 해명을 요구하는 네티즌이 마이크로닷의 소셜미디어로 몰려갔다. 마이크로닷은 묵묵부답이다.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1997년 5월쯤 충북 제천에서 친척과 지인 등 10여명으로부터 수억 원대 돈을 빌리고 잠적한 혐의로 경찰에 피소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SBS funE가 19일 보도했다. 충북 제천경찰서에 1999년 6월쯤 고소장을 제출한 A씨는 이 매체에 “당시 제천의 아파트 한 채 가격인 2500만원을 비롯해 곗돈을 모두 가지고 하루아침에 피의자가 잠적했다”며 “당시 총 피해 금액이 20억 원대에 달할 정도로 컸기 때문에 1999년쯤 지상파의 한 시사프로그램에 이 사건이 소개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마이크로닷 부모가 돈을 빌린 뒤 ‘야반도주’ 했다고 기억했다. A씨는 SBS funE에 “그쪽 가족은 한밤중에 소들과 기계를 모두 팔고 잠적했다”면서 “그 사실을 알고 돈을 빌려줬던 사람들이 달려갔을 때 이미 집은 텅 비어 있었다. 이후 피해자들이 너무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말했다.

SBS funE은 A씨 이외에 ‘1억원대 연대 보증을 섰다가 빚더미에 앉았다’ ‘1000만원을 빌린 뒤 사라졌다’ 등 피해를 주장하는 마이크로닷 부모 친척과 지인의 증언도 소개했다.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지던 루머성 글이 당사자 인터뷰 등을 통해 구체화되자, 해명을 요구하는 네티즌도 늘었다. 마이크로닷 인스타그램에는 “부모님 사건에 대해 해명을 안 하시냐”는 식의 글이 간간이 이어졌다. 마이크로닷은 20일 오전 현재 아무런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마이크로닷의 마지막 사진에는 해명 요구와 “응원한다”는 글까지 뒤섞이면서 많은 댓글이 쏟아졌다.



마이크로닷은 부모 사기 도주설이 최근 커뮤니티에 급속도로 퍼지자 19일 소속사를 통해 “마이크로닷의 부모님이 20억 원대 채무를 지고 잠적했다는 건 사실이 아니다”라며 “20일 변호사 선임해서 정식으로 법적 대응하겠다”고 반박했다.

마이크로닷의 부모 사기 도주설은 수년 전부터 온라인을 중심으로 퍼졌다. ‘쇼미더머니’(mnet)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채널A) 등을 통해 마이크로닷이 유명해지면서부터 부모 사기 도주설이 불거지기 시작했고, 최근에는 배우 홍수현과의 공개 연애로 마이크로닷의 이름이 포털사이트에서 회자되면서 논란이 확산됐다.

피해를 주장하는 이들은 커뮤니티와 페이스북 등에서 ‘과거 제천에서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금전적 손해를 끼치고 뉴질랜드로 도망쳤다’고 말하고 있다. 이들은 20년이 지난 일이지만, 그의 자녀인 마이크로닷이 TV에서 활동하는 것도 모자라 부모까지 방송에 얼굴을 비추는 것이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현재 뉴질랜드에서 식당을 하는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도시어부’에 출연한 적이 있다.

1993년 제천에서 태어나 4세 때 부모를 따라 뉴질랜드로 이민갔다고 밝혀온 마이크로닷은 현재 한국에서 래퍼로 활동 중이다. 2015년 쇼미더머니4에 참가해 대중에게 얼굴을 알렸다. 7살 위인 형 산체스도 그룹 팬텀에서 음악을 하는 가수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