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억울한데 왜 트위터 본사에 확인하지 않냐”

‘혜경궁 김씨를 찾는 사람들’ 회원들의 법률 대리인인 이정렬 변호사가 19일 MBC ‘뉴스외전’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아내의 계정이 아니라는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도 경찰은 비슷한 것들 몇 가지를 끌어모아 아내로 단정했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주장에 대해 이 변호사는 “차고 넘치는 증거를 좀 봤으면 좋겠다. 증거가 차고 넘치는데 증거를 제보해달라는 요청은 왜 하느냐”고 반박했다.



이 변호사는 또 “트위터 본사에 휴대전화 번호가 일치하는 김혜경 여사만이 본인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며 “자신의 결백을 입증할 간단한 방법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왜 안 하는지 이해가 가지 않는다. 억울하다면 확인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별도의 ‘스모킹 건(결정적인 증거)’ 존재도 언급됐다. 이 변호사는 “경찰이 보다 구체적인 자료는 법정에서 제출하겠다는 보도가 나왔다. 경찰이 따로 갖고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우리가 갖고 있는 (결정적 증거) 자료를 경찰이 갖고 있을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 상황이 불리해지면 그때 공개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 변호사는 경찰이 ‘스모킹 건’이라고 지목한 사진과 관련, “경찰의 전략이 아닐까 싶다”고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