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여성에게 자신의 신체 특정 부위를 노출한 육군 부사관이 붙잡혔다.

20일 육군 모 부대에 따르면 강원도 전방부대 소속 부사관인 A중사(30)를 공연음란 혐의로 입건해 헌병대에서 조사 중이다.

A씨는 지난달 25일 오전 11시쯤 강원도 화천군에 있는 다리를 건너가던 중 20대 여성 B씨 앞에서 바지를 내린 뒤 신체 부위를 노출한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당시 휴가 중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화천=서승진 기자 sjse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