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1시 4분쯤 홍성군 홍성읍 소향리 소향삼거리에서 대학생 A씨(23)가 몰던 티볼리 승용차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은 모습. 충남지방경찰청 제공

최근 고(故) 윤창호씨 사건 등으로 음주운전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만취한 대학생이 몰던 렌터카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아 함께 타고 있던 동기생 3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충남 홍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4분쯤 홍성군 홍성읍 소향리 소향삼거리에서 대학생 A씨(23)가 몰던 티볼리 승용차가 신호등 지지대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조수석과 뒷좌석에 타고 있던 4명이 차량 밖으로 튕겨져 나가 B씨(20·여) 등 3명이 숨졌다.

운전자 A씨는 에어벡 덕분에 경상에 그쳤지만, 나머지 2명은 크게 다쳐 천안 단국대병원 등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운전 당시 면허취소 수준인 혈중알콜농도 0.101%의 만취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피해자들의 벨트 착용 여부, 사고 당시 차량의 속도 등을 확인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도로교통공단에 감식을 의뢰키로 했다.

인근 대학 동기생인 A씨 등은 사고 전날인 19일 오후 7시30분쯤 홍성읍 학계리에 위치한 자취방에 모여 술자리를 가졌다.

이들은 이후 카셰어링 어플리케이션으로 차량을 빌려 충남도청이 위치한 내포신도시로 이동했고, 돌아오는 길에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음주운전에 사상자가 다수 발생한 만큼 경찰은 A씨에 대해 특정범죄처벌에관한법률위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충격으로 안전벨트가 훼손될 수도 있기 때문에 사고 당시 피해자들의 벨트 착용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은 상태”라며 “신호등 지지대에 설치된 방범용 CCTV도 충격과 함께 촬영이 중단됐다. 파손된 블랙박스를 복원해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