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가 20일 오전 서울 양천구 양천경찰서로 이송되고 있다. 뉴시스

서울 강서구의 모 PC방 아르바이트생을 잔혹하게 살해한 피의자 김성수(29)가 국립법무병원(공주치료감호소)에서 나와 경찰서 유치장으로 인계됐다. 감호소로 보내진 지 약 한달 만이다.

김성수는 20일 오전 11시33분쯤 유치장이 있는 서울 양천경찰서 앞에 도착했다. 남색 후드 점퍼를 입은 그는 취재진과 짧은 인터뷰 내내 눈을 제대로 뜨지 못했다. 고개는 오른쪽으로 젖혀져 있었다. 답변하는 목소리도 명확하지 않았다. 대체로 불안정한 모습이었다.

김성수는 이번에도 동생의 공범 의혹을 부인했다. 흉기를 사용한 것은 피해자가 쓰러진 이후라고 했다. 동생이 피해자를 붙잡고 있을 때는 흉기를 쓰지 않았다는 것이다. 그는 “범행 전으로 돌아가면 다른 선택을 하겠느냐”는 취재진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김성수는 취재진이 “피해자 유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고 묻자 “너무너무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흉기로 피해자를 수십 차례 찌르는 등 잔혹한 범행을 저지른 것에 대해서는 “저도 잘 모르겠어요”라고 했다. “기억이 안 나느냐”는 질문을 받은 뒤에는 고개를 한 차례 끄덕였다.



김성수는 지난달 14일 강서구에 있는 한 PC방에서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김성수 가족은 그가 경찰에 붙잡힌 뒤 우울증약 복용 전력이 적힌 병원진단서를 제출했다. 경찰은 감정유치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달 22일 김성수를 공주치료감호소로 보냈다.

정신과 전문의 면담, 각종 검사, 행동 관찰 등의 절차를 거친 김성수는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니라는 진단을 받았다. 경찰은 21일 사건을 검찰에 넘기며 최종 수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성수 동생의 공범 여부에 대한 경찰의 결론도 이날 발표될 것으로 보인다. 피해자 유족은 김성수의 동생이 신씨를 붙잡아 범행을 도왔다며 살인죄 공범으로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경찰은 동생이 범행을 공모했거나 방조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다만 CCTV 분석 내용, 거짓말탐지기 조사 결과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해 김성수 동생에 대한 공동폭행 혐의 적용 방안을 검토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