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6·13 지방선거 패배의 책임을 지고 대표직을 사퇴했던 홍준표(사진)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내 나라가 무너지고 망가지는 것을 방치하는 것은 역사에 죄를 짓는 일”이라며 정치 복귀 의사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20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지난 지방선거 패배 직후 야당 대표에서 물러나면서 ‘홍준표가 옳았다는 국민들의 믿음이 바로 설 때 돌아오겠다’고 했다”며 “최근 국민 절반 이상이 대선이나 지방선거 때의 홍준표 말이 옳았다는 지적에 힘입어 (정치를) 다시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어 “12월 중순 유튜브 채널(TV 홍카콜라)과 정책포럼(프리덤 코리아) 등을 통해 나라에 대한 비전과 정책을 펼칠 것”이라며 “그것만이 좌파 광풍 시대를 끝내고 내 나라를 살리는 마지막 기회”라고 주장했다.

심우삼 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