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메신저 등을 통해 확산된 ‘전 H증권사 부사장 골프장 성행위 동영상’에 대해 경찰에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이모(53)씨는 지난 19일 자신이 동영상의 주인공이라는 소문을 퍼트린 인물을 찾아 달라며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최근 증권가에는 모 증권사 전 부사장이 골프장에서 내연녀와 성관계를 했다는 루머와 함께 ‘전 H증권사 부사장 골프장 성행위 동영상’이라는 제목의 영상 파일이 퍼졌다.

20일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은 이씨는 “나는 이 동영상의 주인공이 아니며 이로 인해 명예가 훼손됐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지라시 유포자에 대해 정보통신망법상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보고 유포 경로를 추적하고 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