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방 아르바이트생을 살해한 혐의로 구속된 피의자 김성수가 21일 오전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서울남부지방검찰청으로 송치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성수는 이날 "동생도 잘못한 부분에 벌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뉴시스

“피해자가 먼저 시비를 걸었다. 화가 나고 억울해 그랬다.”

‘강서 PC방 살인사건’ 피의자 김성수(29)씨는 21일 오전 9시 서울 양천서 유치장에서 호송차에 오르기 전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약 3분에 걸쳐 심경을 밝혔다. 그는 이날 검찰에 송치됐다.

김씨는 범행 당시 피해자와 사소한 말다툼을 벌였고, 이내 고성이 오갔다고 말했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에게 참기 어려운 모욕을 들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피해자에게 (자리에 놓인 음식을) 치워달라고 했는데 (피해자의) 표정이 안 좋았다”며 “왜 표정을 그렇게 짓느냐고 물으니, 피해자가 시비 걸지 말라면서 화를 냈다”고 말했다.

살인을 계획하게 된 건 피해자로부터 “우리 아빠가 경찰인데 네가 나를 죽이지 않는 이상 너는 아무것도 아니야”라는 말을 들은 뒤였다고 한다. 그는 “어디서부터 뭐가 잘못된 건지 생각하다가 너무 억울했고, 평생 이렇게 살아야 하는 것처럼 생각이 들어 같이 죽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피해자의 얼굴 주변을 수십 차례 흉기로 찔렀다’는 질문엔 “제가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고만 말했다. 동생과의 살인 공모 의혹에 대해선 “동생이 피해자를 잡고 있었다는데, 전혀 알지 못했다. 경찰이 CCTV를 보여주고 나서 뒤늦게 알았다. 동생도 잘못한 게 있다면 벌을 받아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남은 가족과 유족에게 “너무 죄송하다. 말이 닿진 않겠지만 계속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김씨는 지난달 14일 오전 8시10분쯤 PC방 아르바이트생 신모(21)씨를 흉기로 수십 차례 찔러 숨지게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후 충남 공주 국립법무병원 치료감호소에서 정신감정을 받았으나 심신상실 또는 심신미약 상태가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