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기업 셀트리온의 서정진 회장이 기내에서 승무원에게 폭언을 하고 외모를 비하하는 등 ‘갑질’ 논란에 휩싸이자 회사 측이 “사실과 다르다”는 취지의 입장문을 냈다.

앞서 JTBC 뉴스룸은 서 회장이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 안에서 승무원에게 막말을 하고 외모를 비하하는 발언을 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정황을 기록한 대한항공 내부보고서에 따르면 일등석에 탄 서 회장이 이코노미석에 있던 직원들을 일등석 전용 바에 불렀는데, 이를 승무원이 규정상 어긋난다며 제지하다 서 회장이 폭언을 했다는 것이다.

서 회장은 “(일등석이) 왕복 1500만원짜리다. 니들이 그만큼 값어치를 했는지 생각해봐라” “젊고 예쁜 애들도 없고 다들 경력이 있어 보이는데 이런 식으로 하느냐”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셀트리온 측은 입장문에서 당시 서 회장의 일등석 바 호출에 이은 승무원의 제지로 갈등이 빚어진 사실은 인정했다. 하지만 “서로의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보도된 승무원 리포트 내용과 다르게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대한항공 보고서에는 서 회장이 고의로 라면을 여러 차례 끓여오라고 했다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에 대해 셀트리온 측은 “서 회장은 저녁식사 대용으로 라면을 한 차례 주문했으며, 먹을 때 덜 익었음을 표현했다”며 “주변에서 이를 들은 승무원이 먼저 재조리하겠다는 제안을 해 한 차례 다시 라면을 제공받았다. 이후 재주문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의 투박하고 진솔한 성격에서 비롯된 소통의 차이라고 이해를 부탁드린다”며 “예기치 못한 불편을 느끼셨거나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진심어린 사과를 드린다”고 했다.

백상진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