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해당 영상에 나오는 여성이 같은 증권사 여성 애널리스트라고 하는데 이 여성과는 일면식도 없다.”

‘골프장 성관계 동영상’의 피해자인 이모 전 H증권사 부사장이 언론을 통해 이같은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선처는 없다”는 강경한 입장도 전했다.

파이낸셜뉴스는 21일 ‘골프장 성관계 동영상’의 피해자인 이 전 부사장과 전화통화한 내용을 보도했다. 이 전 부사장은 “이미 경찰에 두 차례 이상 나가 조사를 마친 상태”라며 “누가 근거도 없이 이런 악성 지라시를 퍼트렸는지 꼭 찾아낼 것이다. 선처는 없다”고 말했다.

이 전 부사장은 “해당 영상에 등장하는 여성은 같은 증권사 여성 애널리스트라고 하는데 이는 명백한 허위 사실 유포로 유포 중인 여성과는 일면식도 없다. 재직 당시 한 번도 만난 적 없다”고 강조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상 속 여성은 현재 회사를 그만둔 상태로 결혼해 해외에 거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해당 애널리스트의 부친이 이번 사태에 대해 수사를 요청한 것으로 안다”며 “대체 누가 어떤 의도로 갖고 이 같은 악성 지라시를 유포했는지 꼭 색출해야 한다고 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전 부사장은 지난 19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관련 내용이 사실이 아니고 동영상 속 남성이 본인이라는 허위 사실이 유포돼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고소장을 제출했다. 경찰은 지라시 유포자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명예훼손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유포 경로를 추적 중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