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강원도지사의 지난 6·13지방선거 회계책임자가 검찰에 고발됐다.

강원도선거관리위원회는 최 지사의 더불어민주당 춘천 선거사무소에서 회계책임자 겸 선거사무장으로 일한 박모(39)씨를 22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춘천지방검찰청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강원도선관위에 따르면 박씨는 선거 이후인 7월 초 후보자의 정치자금 계좌에서 잔무처리비용 명목으로 자신과 선거운동 자원봉사 2명에게 총 2150만원을 지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통상적으로 선거 종료 후에 (잔무처리 이유로) 임금을 주는 것은 인정하고 있지만 이들은 그 범위를 넘어섰다”고 말했다.

정치자금법 제2조에서는 정치자금은 정치활동을 위해 소요되는 경비로만 지출해야 하고 사적 경비로 지출하거나 부정한 용도로 지출할 수 없다고 규정하고 있으며 이를 위반하면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4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