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제원 의원 “니가 뭔데?”
조응천 의원 “니가? 너 몇 년생이야”

2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예산안조정소위원회(예산소위) 회의에서도 여지없이 고성과 막말이 오갔다. 이번 고성의 주인공은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다.

연합뉴스는 이날 오후 원자력안전위원회의 내년도 예산안 감액 심사를 진행하면서 여야 의원들 간에 설전이 벌어졌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여야 의원들은 방사성 물질 라돈이 매트리스 등에서 검출된 사건을 계기로 정부가 대폭 증액을 요구한 ‘생활 주변 방사선 안전관리’ 예산이 임시 일자리 창출용 사업인지 공방을 벌인 끝에 보류 항목으로 넘겼다.

이후 송언석 한국당 의원은 “국민 혈세를 꼼꼼히 챙겨봐야 해서 의구심이 든 부분에 대해 질의하는데 동료 의원 발언에 이러니저러니 말씀하는 것은 예의가 아니다”라고 항의했다. 이에 같은 당 장 의원도 “야당 발언에 인내해 주시는 게 오히려 빨리 회의를 진행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여당 의원들도 지지 않고 맞섰다. 박홍근 민주당 의원은 “어제 소위 운영에 대해 합의한 게 있는데 바로 잊어버리고 있지 않냐”며 질의 시간을 조절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과 장 의원의 언쟁이 붙었고 책상을 내리치는 등 고압적인 분위기가 연출됐다.

장 의원은 “세수를 펑크 내놓고 심사해주는 것만으로 감사하게 생각해야지”라고 공격했고 박 의원은 “약속이지 않냐. 아침 합의 내용을 확인한 것이다”라고 반격했다. 이에 장 의원은 “위원장 말이 법이냐”고 소리쳤다.

두 사람의 언쟁을 지켜보던 조 의원은 “위원장이 법이냐고?”라고 되물었고 장 의원은 “니가 뭔데”라고 응수했다. 조 의원도 흥분해 “니가? 너 몇 년생이야”라고 공격했다. 이후 조 의원은 사과를 요구했지만 장 의원은 “어제부터 송언석 의원 발언에 사사건건 개입했다”며 사과를 거부했다.

장 의원은 또 “조 의원에게 한 말이 아니다. 잘못한 게 없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결국 한국당 소속 안상수 예결위원장은 정회를 선포했다. 조 의원은 회의장을 나가면서 “어째 ‘니가’가 돼 버려. 나는 ‘조가’인데”라고 말했다. 이후 재개된 회의에서 조 의원은 유감을 표명하며 재차 장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지만 장 의원은 사과하지 않았다.


조 의원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관련 보도를 공유한 뒤 “새벽까지 질책과 고성이 난무하는 예결소위에 참석하러 출근 중이다” 라며 “그래도 첫눈은 참 예쁘다”라고 전했다.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예산안조정소위는 지난 22일 시작됐다. 여야의 충돌로 멈췄던 국회는 극적인 합의로 정상화됐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예결위 소위가 빨리 진행될 수 있었던 것은 저의 대승적인 양보 때문”이라고 강조했었다. 그러나 예산안 심사 하루 만에 여야가 충돌하면서 또다시 막말과 고성이 오가자 많은 네티즌들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였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