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SBS 중계 화면 캡처

과거 연인 사이였던 배우 김혜수와 유해진의 훈훈한 모습이 또 한번 포착됐다.

두 사람의 다정한 모습은 23일 경희대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나왔다.

이날 영화 ‘1987’은 최우수 작품상의 영예를 안았다. 장준환 감독, 이우정 우정필름 대표, 출연 배우 김윤석과 함께 유해진이 무대 위로 올랐다.

유해진은 청룡영화상 MC를 맡은 김혜수와 만났다. 김혜수는 유해진을 발견하자마자 손을 내밀었다. 두 사람은 손을 꼭 잡고 미소를 나눴다.

제39회 청룡영화상 시상식 SBS 중계 화면 캡처

이같은 모습이 SBS 생중계 화면에 그대로 비쳤고 네티즌들은 두 사람의 오랜 우정을 응원하고 있다.

두 사람은 2008년 연인 사이로 발전해 3년간 만남을 이어갔다. 그러나 2011년 4월 결별을 공식 인정해 영화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그러나 두 사람은 이후에도 인터뷰 등에서 서로를 향한 응원을 보냈다. 공식석상에서는 악수, 포옹 등 다정한 모습을 자주 보여 훈훈함을 전하기도 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