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지사가 24일 오전 경기 성남시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에서 '친형 강제입원과 검사 사칭' 등 그동안 제기된 의혹과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로 들어서고 있다.뉴시스


이재명 경기지사가 검찰 조사를 받기 전 SNS에 올린 문재인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특혜채용 관련 글에 대해 “내가 쓴 것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13시간에 걸친 검찰 조사를 받은 뒤 24일 저녁 늦게 귀가하는 길에 기다린 취재진의 몇 가지 질문에 답했다. 한 기자가 ‘오늘 SNS에 문준용씨 특혜 의혹 관련해 글을 올렸던데 어떤 뜻으로 올린 것이냐’고 질문하자 “그건 제가 쓴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재명 지사는 기자의 질문에 한차례 부인하는 듯한 말은 한 뒤 “문준용씨는 억울하게 음해당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다만 변호인 입장에서는 죄가 되는지 안 되는지 계정이 제 아내 것인지 아내 것이라고 혹시 인정되더라도 정말로 아내가 썼는지를 따져보는 것이 의무이기 때문에 그런 의견을 냈던 것 같다”면서 “제가 알기로는 변호인이 의견서 자체에 ‘(문준용씨 특혜 의혹이) 아닐 거라고 확신한다. 다만 법률상으로는 따져볼 수밖에 없지 않냐’ 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지사는 24일 오전 9시 페이스북에 ‘트위터 계정주 사건의 본질은 이간계’라는 제목으로 지난 대선 당시 거론됐던 문준용씨 특혜 채용 의혹을 언급했다. 그는 해당 의혹을 “허위라고 확신한다”면서 자신의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자신의 아내에 대한 의혹 제기를 “필연적으로 (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다시 수면 위로 끌어올려 민주당을 분열시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다”고 주장했다. 이간계가 이번 사건의 핵심이라고 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