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전남 강진군 강진읍 한 농가마당의 감나무에서 직박구리가 홍시로 배를 채우고 있다.


뉴시스, 강진군 제공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