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캡쳐

KBS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조금 살이 오른 모습의 근황과 함께 공개 다이어트를 다짐했다.

오정연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정연, 조금은 살이 오른 모습’이라는 제목의 사진 기사를 공유하면서 “허… 살찐 걸로 실검 1위. 많은 지인들께서 제보해주셔서 정신이 번쩍 들어요!”라고 적었다.

오정연 인스타그램

그는 “솔직히 말씀드리면 두 달 만에 11㎏이 늘었다”면서 “과일주스 가게 알바하면서 손님들 타 드리고 남은 주스 ‘츄릅’하면서 많이 찐 것 같아요. 사실 크게 실감하지 못하고 살았는데 기사 사진은 넘 사실적이라 각성 중입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다이어트 돌입합니다!”라며 “이렇게 공개적으로 다짐해야 진짜 살 뺄 것 같아 큰맘 먹고 올립니다. 다이어트 과정도 틈틈이 나눠볼게요. 응원해주세요”라고 당부했다.

오정연은 이날 오전에도 종합건강검진을 받은 인증사진을 올리며 “역대 최고 몸무게 찍힌 건 안 비밀”이라며 “체중계 사야겠다. 운동하자 정연아 제발”이라고 적었다.

오정연 인스타그램

오정연은 이날 서울 장충동 반얀트리 클럽 앤 스파 서울에서 진행된 화장품 브랜드 론칭 행사에 참석해 통통해진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현지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