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왼쪽 위부터 시계방향) 김승진 현대차 사업관리본부장, 김선섭 현대차 인도권역본부장, 이경재 기아차 슬로바키아법인장, 윤승규 기아차 북미권역본부장, 이종근 기아차 멕시코법인장, 김진하 기아차 러시아권역본부장.

현대·기아자동차가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대응력 강화 차원에서 해외사업 부문에 대한 임원 인사를 30일 단행했다.

현대차는 글로벌미래전략TFT장 김승진 부사장을 사업관리본부장에, 사업운영전략사업부장 김선섭 전무를 인도권역본부장에 각각 임명했다.

기아차는 북미권역본부장(겸직)에 미국판매법인(KMA)장 윤승규 전무를, 멕시코법인(KMM)장에 기업전략실장 이종근 전무를, 슬로바키아법인장에 슬로바키아법인(KMS) 생산실장 이경재 상무를, 러시아권역본부장에 아중아지원실장 김진하 이사를 각각 임명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인사는 해외사업 역량 강화를 위한 조직 재정비 차원”이라며 “글로벌 경영환경이 급속도로 악화되고 있는 가운데 선제적 대응력을 한층 강화함으로써 새로운 돌파구를 마련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밖에 기아차 현 슬로바키아법인장 김대식 전무는 기업전략실장에, 현 러시아권역본부장 정원정 이사는 유럽지원실장에 보임됐다. 현대차 현 사업관리본부장 김형정 부사장과 현 인도권역본부장 구영기 부사장, 기아차 현 북미권역본부장 임병권 부사장, 현 멕시코법인장 박우열 전무는 자문에 위촉됐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해외사업 조직을 권역본부 체제로 정비하기로 결정한 뒤 올 7월부터 북미와 유럽, 인도, 러시아 권역본부를 설립, 순차적으로 관련 임원 인사를 단행해왔다. 권역본부 체제 전환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김 부사장이 사업관리본부장으로 이동하면서 사실상 해외부문 인사가 마무리됐다는 관측이 나온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