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수원의 대형 상가에서 지난 30일 발생한 화재 당시 지하 PC방 매니저가 손님들에게 “빨리 대피하라”고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4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나 사망자는 없었다.

1일 경찰에 따르면 화재가 발생한 수원 팔달구의 골든프라자는 지하 5층, 지상 11층 규모의 상가다. 지하 1~2층은 PC방이고, 지하 3~5층은 주차장이다. 지상에는 상가와 사무실, 노래방이 입주해 있었다.

불은 오후 4시14분쯤 지하 어딘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지하 1층 환풍구에서 연기가 흘러나왔다”는 진술을 지하 PC방 매니저로부터 확보했다.



총 500석 규모의 PC방에는 약 250명이 들어와 있는 상태였다. 자칫 대형 참사로 번질뻔한 상황이었다. 이때 PC방 매니저의 기지가 빛을 발했다. 매니저는 환풍구 연기를 확인한 뒤 손님들에게 “불이 났으니 빨리 대피하라”며 위험을 알린 것으로 알려졌다. 지하 2층에 있는 손님들에게도 화재 사실을 전하면서 피하라고 소리쳤다. 덕분에 PC방에 있던 이들은 화마가 덮치기 전 신속히 대피할 수 있었다.

소방당국의 발빠른 출동도 참사를 막는 데 큰 역할을 했다. 수원소방서 매산119안전센터는 화재 신고 4분 만에 현장에 도착했고, 경기소방재난본부가 대응경보를 발령하면서 인근 소방서 5~6곳에 있는 소방 장비와 인력이 총동원돼 화재 진압에 나섰다.

불은 화재 발생 4시간 40분 만인 오후 8시50분쯤 완진됐다. 10대 여성 1명이 크게 다치고 45명이 연기를 흡입했지만 사망자 없이 구조가 마무리됐다.

백상진 기자, 수원=최민우 기자 shark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