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월 뉴욕 타임스스퀘어의 나스닥 마켓사이트에 표시된 페이스북 로고. 뉴시스

페이스북 동영상에 중간광고(Ad Breaks)가 도입된다.

페이스북은 3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인도네시아, 베트남에 ‘동영상 중간광고’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페이스북은 지난 8월 미국 등 5개국에 중간광고를 처음 도입했다. 지난 11월부터 아시아 국가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점차 확대하고 있다.

역량 있는 콘텐츠 크리에이터와 기업들은 동영상 중간광고를 통해 수익을 창출할 수 있게 됐다. 페이스북은 “(광고 수익은) 페이스북 페이지, 뉴스미디어 등 다양한 파트너들이 보다 양질의 동영상 콘텐츠를 창작하는데 긍정적인 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모든 동영상에 중간광고가 삽입되는 것은 아니다. 페이스북은 이용자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소 3분 이상의 동영상을 이용자가 1분 이상 시청하는 경우에만 광고가 나오게 했다.

동영상 중간광고 서비스의 이용을 원하는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은 애드 브레이크 공식 홈페이지, 페이스북 크리에이터 스튜디오, 혹은 자신의 페이지 동영상 인사이트 메뉴를 통해 가입하면 된다. 그리고 해당 서비스 사용 여부를 확인하는 절차를 거쳐야 한다.

수익화 자격 기준(Monetization Eligibility Standard)도 존재한다.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 팔로워 1만명 이상, 동영상 3만뷰 이상 등의 기준을 만족해야 한다. 조건이 충족된 크리에이터들은 바로 콘텐츠에 광고를 삽입할 수 있다.

또 페이스북코리아는 대량의 동영상을 페이지에 업로드 할 수 있는 기능도 함께 제공할 계획이다.

박상현 페이스북코리아 부장은 “양질의 콘텐츠를 자유롭게 공유할 수 있는 생태계가 페이스북이 지향하는 가치”라며 “이번 출시로 우리나라 크리에이터들이 이용자에게 더욱 유의미한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 환경을 통해 전 세계 이용자들과 더욱 활발하게 교류하는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슬비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