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환 대법관 후보자가 부동산 투기를 통해 수억 원의 시세차익을 얻었다는 주장이 3일 제기됐다. 김 후보자는 앞서 위장전입과 다운계약서 작성 의혹이 일자 이를 인정한 바 있다.

국회 인사청문회특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김도읍 의원이 김 대법관 후보자로부터 제출받은 서면답변 자료에 따르면 김 후보자는 지난 2005년 10월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A 아파트(101.76㎡)를 8억 500만원에 매수해, 2015년 10월 14억 5900만원에 매도, 6억 5400만원의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확인됐다.

김 의원은 “김 후보자는 당시 정기인사에서 제주지방법원의 부장 판사로 보임될 예정이었다” 며 “곧 가족들과 함께 지방으로 이사할 예정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장인, 장모로부터 2억4000만원을 빌려 재건축 예정이었던 반포동 아파트를 매수한 것은 시세차익을 노린 부동산 투기”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김 후보자는 위장전입에서부터 다운계약서 작성, 부동산 투기까지 서울 집값 폭등의 주범”이라며 “높은 도덕성을 요구하는 대법관 후보자로서 자질이 없다”고 비판했다.

한편 김 후보자 측 관계자는 투기 의혹에 대해 “후보자와 가족들은 2001년부터 현재까지 20년 가까이 잠원동과 반포동에서 거주해 왔고, 반포동 아파트도 재건축 중인 2005년에 매수해서 10년 이상 소유한 뒤에 매도했다”며 “거주 목적으로 매수한 것이지 투기목적은 아니다”고 해명했다.

심우삼 기자 sa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